전현무, 한혜진과 결별 "질투 많아…날 보며 웃을때 소름" 열애 당시 발언 재조명

방송인 전현무와 모델 한혜진이 결별을 공식 발표하고 '나 혼자 산다'에서 하차한다.

6일 전현무의 소속사 SM C&C는 공식 입장을 내고 "최근 전현무와 한혜진은 좋은 동료로 돌아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소 사적인 부분이지만 많은 분의 사랑을 받은 만큼, 다른 경로를 통해 소식이 전해지기 전에 먼저 알려 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하여 말씀 전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출연 중이었던 MBC '나 혼자 산다' 프로그램은 제작진과 상의를 통해 8일 방송 이후 잠시 휴식의 시간을 가지기로 결정하였다"면서 "개인적인 일로 프로그램에 영향을 끼치게 되어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송구한 마음 전한다"고 덧붙였다.

결별이 기정사실화되자 전현무가 한 예능에서 한혜진 관련 말실수 했던 에피소드가 재조명 됐다.

전현무는당시 한혜진에 대해 “질투가 은근히 많다”고 말한 전현무는 유치한 질투는 아니라고 해명하면서도 “제가 프로그램에서 걸그룹이랑 뭘 했다고 하면 은근하게 ‘그래서 거기서 누가 제일 예뻐’라고 물어본다”며 “절대 거기에 휘말리면 안 된다. 다 별로라고 해야 한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입 한 번 잘못 놀렸다가 혼난 경험이 있다”는 MC의 말에 전현무는 ‘뜻밖의 Q’ 촬영 중 화제를 위해 이야기를 하려다 실언을 했다고 고백하며 “당시 한혜진과 싸우면 한혜진이 ‘나 혼자 산다’에서 웃어주지 않는다고 했는데, 그런데 실제로 그런 적은 딱 한 번이었다. 문제는 사람들이 추측만 해 왔었는데 당사자가 확실히 말한 꼴이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음부터는 사람들이 한혜진의 표정이 좋지 않은 걸로 ‘싸웠다’고 추측하더라. 컨디션이 좋지 않은 거였는데도 나와 싸운 걸로 됐다. 지금은 싸우면 더 과하게 웃곤 한다”며 “분명히 싸웠는데 나를 보며 과하게 웃을 때는 무서울 때도 있다. 이제는 구분이 안 될 것”이라고 자부했다.

전현무와 한혜진은 2017년 2월 데이트 현장이 공개되면서 열애를 인정했다. 당시 두 사람은 "좋은 감정을 가지고 서로에 대해 알아가고 있는 단계"라며 연예계 공식 커플로 자리매김했다.

팬들의 기대 속에 좋은 결실에 대한 기대감도 제기됐으나 끝내 결별과 방송하차라는 안타까운 결말을 맞게 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