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무형유산심사기구 의장에 박상미…한국인 첫 피선

박상미 한국외대 국제학부 교수가 한국인 최초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심사기구 신임 의장에 선출됐다고 한국문화재재단이 5일 밝혔다.

지난달 28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인류무형문화유산 심사기구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의장에 추대된 박 의장은 노르웨이 출신 에이빈 팔크 부의장, 콜롬비아 출신 마르틴 안드라데 페레스 서기와 함께 오는 12월 14일까지 활동한다.

심사기구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알려진 대표목록뿐 아니라 긴급보호목록과 모범사례 등재, 국제 원조 관련 사안을 심사한다.

박 의장이 이끄는 심사기구는 올해 세 차례 심사회의를 통해 신청서 52건을 살핀 뒤 개별 유산에 대한 심사 결정문과 총평을 12월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리는 제14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 간 위원회에서 발표한다.

재단 관계자는 "박 의장은 지난 회기에서 전문적이고 적극적으로 역할을 수행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인류 공동자산인 무형유산이 효과적으로 보호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