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지하철부터 고속도로 통행료까지 전국 대중교통 결제 가능
코레일 '대중교통 안심 카드'로 고속도로 통행료 결제한다

전국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도 '레일 플러스 대중교통 안심 카드'로 통행료를 결제할 수 있다.

코레일은 도난·분실 때 카드 사용정지에 필요한 기술적 제한 요인을 해결하고 이달부터 '레일 플러스 대중교통 안심 카드' 사용처를 고속도로 톨게이트까지 확대했다고 밝혔다.

레일 플러스 대중교통 안심 카드는 홈페이지(https://railplus.korail.com)에 미리 등록만 하면 도난·분실 때 충전 잔액을 돌려받을 수 있는 선불 충전식 전국호환 교통카드다.

다른 대중교통 안심 카드와 달리 지역에 상관없이 전국의 지하철, 버스에서 사용할 수 있어 발매 10개월 만에 7만 5천명이 이용하고 있다.

현재까지 잔액 환불 서비스를 이용해 충전금을 돌려받은 사람은 1천600명가량으로 금액은 5천400만원에 달한다.

경남 김해시 시내버스 운영사와 협의를 마쳐 4월부터는 김해지역에서도 레일 플러스 교통카드로 버스요금을 결제할 수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국민의 부담은 줄이고 편의는 높이도록 적극적으로 사용처를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