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들' 윤지성 /사진=인사이트 엔터테인먼트

'그날들' 윤지성 /사진=인사이트 엔터테인먼트

워너원 출신 가수 윤지성이 솔로 데뷔에 이어 뮤지컬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26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창작 뮤지컬 '그날들'의 네 번째 시즌의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윤지성은 이 작품에서 여유와 위트를 지닌 자유로운 영혼 경호관 무영 역을 연기했다.

그는 "처음 하는 공연이라 아직 제 입으로 스스로 '뮤지컬 배우'입니다라고 말씀드리기 보다는. 누가 되지 않도록 폐를 끼치지 않도록 열심히 노력을 하고 있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어 "'그날들'의 강무영의 다른 면을 보여드리고 싶다. 윤지성이 표현하는 강무영은 이런 사람이구나 라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뮤지컬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평소에 정말 좋아하는 장르다. 처음에 '그날들' 이야기를 들었을 때 작품을 읽고, 보면서 안 할 이유가 없었고, 정말 감사했다. 고등학교 2학년 때 뮤지컬 이후 처음이라 많은 기대를 가지고 도전을 했다"고 밝혔다.

'그날들'에는 출연진들의 상의 탈의 신도 삽입되어 있다. 이에 대해 윤지성은 "PT를 받고 있긴 하다. 하지만 형들처럼 몸이 좋지는 않다. 건강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한다. 벗는 건 없다. 민소매가 다다"라고 덧붙였다.

뮤지컬 ‘그날들’은 고(故) 김광석이 부른 명곡들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로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20년 전 사라진 ‘그 날’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다.

네 번째 시즌을 맞이한 '그날들'은 그 동안 쌓아온 제작 노하우를 한데 모아 더욱 완벽해진 프로덕션으로 돌아왔다. 작품의 메인 스토리라인이 되는 ‘정학’과 ‘무영’, ‘그녀’의 이야기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고, 1막부터 2막까지 긴장감과 호기심을 유지시키기 위해 서브 스토리를 과감하게 생략했다.

또 생략한 넘버 대신 캐릭터의 관계도를 명확하게 해주는 장면을 삽입하여 작품의 이해도를 끌어올렸고, 더욱 촘촘해진 설정과 연출, 그리고 개연성 있는 스토리텔링은 작품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필모, 최재웅, 오종혁, 온주완, 남우현, 윤지성 등이 출연한다. 오는 5월 6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