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라면에 트러플 오일을 넣은 독특한 먹방으로 화제를 불러 일으킨 그룹 마마무의 화사/사진=MBC '나혼자 산다' 캡처

짜장라면에 트러플 오일을 넣은 독특한 먹방으로 화제를 불러 일으킨 그룹 마마무의 화사/사진=MBC '나혼자 산다' 캡처

그룹 마마무 멤버 화사가 짜장라면에 곁들인 트러플 오일이 화제다.

화사는 지난 22일 MBC ‘나혼자 산다’에 출연, 짜장라면에 트러플 오일을 듬뿍 넣어 맛깔나는 먹방을 선보였다. 다소 생소한 조합에 방송 이후에도 트러플 오일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다.

트러플 오일은 트러플, 즉 송로버섯을 주 재료로 하는 식용 오일이다. 오일에 트러플을 넣은 뒤 일정 시간 후 향이 배면 압착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이 과정에 약 7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러플은 아직 인공재배 기술이 마련되지 않는 데다가 자연 채취도 까다로운 탓에 희소성이 높다. 때문에 가격도 천차만별. 검은색 트러플은 1kg에 300만원, 흰색 트러플은 1kg에 600만원에 달한다. 하지만 몇 방울만 사용해도 특유의 깊은 향과 맛이 음식의 풍미를 바꿔 주기 때문에 대용량을 쓸 필요는 없다.

한편 트러플은 캐비어, 푸아그라와 함께 3대 진미로 꼽히는 고급 식재료로, 식이섬유가 풍부해 비만을 예방하고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지기도 했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