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월 대보름인 19일은 서울을 포함한 중부 지방에 큰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아침 출근길 곳곳에 눈이 쌓이면서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서울의 적설량은 0.5㎝다. 같은 시각 수원 2.6㎝, 인천 0.8㎝, 홍성 5.3㎝, 북춘천 0.7㎝ 등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CCTV와 레이저로 관측한 적설량은 당진 4.5㎝, 영주 3.5㎝, 음성 2.0㎝, 제천 2.0㎝, 예산 5.5㎝, 아산 4.5㎝, 서산 3.5㎝, 평택 3.0㎝ 등이다.

서울은 제설 조치 등으로 눈이 크게 쌓이지는 않았지만, 인도를 중심으로 눈이 덮이는 양상이다. 오전 7시경 서울과 경기 북부 지방의 눈은 일시적으로 약화했지만, 서해상 눈 구름대가 다시 발달하면서 오전 9시 전후로 서울과 경기 지방의 눈은 다시 강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중부 지방과 경북 내륙 지방에 내리는 눈이나 비는 이날 늦은 오후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중부 지방은 낮까지는 곳곳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여 교통과 보행 안전 등에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새벽부터 내린 눈이 쌓이거나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출근길 교통 안전과 보행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과 경기·강원 일부 시·군, 인천, 서해 5도 등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