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비치 스킨 일루미네이션

비디비치 스킨 일루미네이션

비디비치에 연간 판매량 100만개를 돌파한 새로운 스타 제품이 탄생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152,500 -0.97%)의 프리미엄 화장품 브랜드 비디비치는 메이크업 베이스 '스킨 일루미네이션'이 지난해 110만개 판매되며 새 밀리언셀러(100만개 이상 판매된 제품)가 됐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이 제품은 올해 1월 한달동안 17만개가 판매되며 2017년 판매량인 13만개를 훌쩍 뛰어 넘었다. 올해 말까지 200만개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스킨 일루미네이션은 피부에 조명이 켜진 듯한 광채 효과가 있다고 입소문을 타 소비자들 사이에서 '여신 광채'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제품이다.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알려지면서 1년 판매량이 13만개에서 110만개로 8배 이상 증가했다. 얼굴을 밝게 만들어 주는 톤업효과와 자외선 차단, 미백, 주름 개선까지 중국 여성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기능을 담아 편의성을 높인 것이 적중했다.

중국 최대 커뮤니티형 전자상거래 플랫폼 '샤오홍슈'에서는 비디비치의 스킨 일루미네이션이 전 세계 베이스 제품 중 인기 순위 5위에 올라있다.

또 대표적인 중국 쇼핑몰 티몰과 타오바오 내 판매량도 상위권에 오를 만큼 중국 내 반응은 폭발적이다.

중국 소비자들은 샤오홍슈에 "번들거림이 없고 촉촉하다", "사계절 내내 사용할 수 있는 제품", "자연스러운 광채효과로 메이크업이 과해 보이지 않는다", "타 럭셔리 제품들과 비교해 가성비가 뛰어나다" 등의 제품 후기를 올리고 있다.

스킨 일루미네이션의 판매량 급증에 힘입어 비디비치는 올해 1월 한달 동안 매출 215억원을 올리며 브랜드 역사상 최고 월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비디비치의 2017년 전체 매출 229억원과 유사한 수준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