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kg 감량' 라윤경 다이어트/사진=SBS '좋은아침' 영상 캡처

'50kg 감량' 라윤경 다이어트/사진=SBS '좋은아침' 영상 캡처

50kg 감량에 성공한 라윤경이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서는 배우 오영실, 개그우먼 겸 가수 라윤경이 게스트로 출연해 "103kg까지 살이 쪄봤고, 그 이후부터 계속 살을 뺐다"면서 "얼마나 뺐냐보다 탱탱하게 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라윤경은 자신의 체질에 대해 "어릴 때부터 소아비만이었다"며 "임신 후 입덧으로 하루에 5끼에서 9끼까지 먹었다"고 급격하게 몸집이 불었다고 털어 놓았다.

라윤경은 "최고 많이 나갔을 때가 103kg이었다"며 "지금은 50kg을 감량했다"고 털어 놓았다.

다이어트 비법으로는 꾸준한 운동과 식이요법을 꼽았다.

라윤경은 "매일 운동하는 것은 물론 몸에 딱 맞은 옷을 입었다"며 "젖가락으로만 밥을 먹고, 식전에 와일드 망고 요구르트를 먹었다"고 팁을 전했다.

라윤경은 "타이트한 옷을 입으면 군살이 보이고, 몸이 조여서 밥도 덜 먹게 된다"며 "밥을 천천히 먹어야 포만감도 느끼고 적게 먹는다"고 생활 습관을 바꾼 이유를 설명했다.

또 와일드 망고 요구르트 섭취에 대해선 "식전에 먹으면 배고픈 걸 참을 수 있다"며 "밥을 덜 먹게 된다"고 소개했다. 실제로 와일드 망고 주성분인 아디포넥틴은 지방을 분해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윤경의 다이어트법에 전문가는 "와일드 망고 요구르트는 장의 기능 원활하게 해줘서 변비에 도움을 주고 노폐물을 배출시켜주니까 디톡스 효과까지 있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라윤경은 1999년 MBC 10기 공채 개그맨으로 연예계에 데뷔했고, 이후 2016년과 지난해에 두 장의 앨범을 내며 가수로도 활동 영역을 넓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