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한경DB

카카오의 카풀 시범 서비스가 잠정 중단된다.

카카오는 17일 "사회적 합의를 위한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해 카풀 베타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비스는 18일 오후 2시부터 중지될 예정이다.

카카오는 "그동안 카풀에 대한 오해로 인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지속됐다"며 "중단 기간 동안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서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카카오는 지난달 7일부터 카풀 시범 서비스를 운영해 왔다. 택시 업계가 카풀 문제를 논의할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 조건으로 서비스 철회를 요구하자 지난 15일 잠정 중단 계획을 발표했다. 택시 4단체는 이날 회의를 열어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