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해 13일 수도권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환경부는 12일 "내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며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이 필요할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건강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비상저감조치에 따라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화력발전 발전량이 감축된다. 건설공사장은 공사시간 단축 등 미세먼지 발생 억제조치를 한다.이번 비상저감조치는 올해 들어 처음 발령되는 것이다. 휴일에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은 2017년 12월 30일에 이어 역대 두 번째다.
비상저감조치는 당일 오후 4시(16시간)까지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50㎍/㎥를 초과하고 다음 날(24시간)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가 50㎍/㎥를 넘을 것으로 예보될 때 발령된다.
이날 오후 4시까지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서울 72㎍/㎥, 인천 60㎍/㎥, 경기 81㎍/㎥로 관측됐다. 13일에는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서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50㎍/㎥를 넘을 것으로 예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