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 아내 사망 8개월만에 별세 … 가요계 일제히 추모

그룹 봄여름가을겨울의 멤버 전태관이 암투병 끝에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그의 부인도 올해 4월 세상을 떠난 사연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전태관은 6년간의 신장암 투병 끝에 27일 5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봄여름가을겨울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알렸고 김종진은 "수많은 히트곡과 가요계의 새로운 역사를 써 온 드러머이자 한국 대중음악의 자존심"이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전태관은 2012년 신장암 진단을 받고 한쪽 신장을 떼어내는 수술을 했다. 하지만 암세포가 어깨뼈, 뇌, 두피 등으로 전이돼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지난 4월에는 부인 김모씨가 암 투병 끝에 먼저 세상을 떠나 고인의 상심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1992년 결혼한 뒤 26년간의 세월을 함께했다.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서 다음 달 3일 추모 특집이 방송될 예정이다. 인생술집 측은 "김종진이 지난 16일 녹화를 마쳤다. 김종진은 전태관과 함께 걸어온 인생과 음악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전태관 별세 소식에 음악인들의 추모도 이어지고 있다.

가수 김종서는 28일 SNS를 통해 "다른 세상에서는 부디 아프지 말고 사진처럼 웃길 바란다. 넉넉한 미소 기억하고 간직하겠다. 사랑한다"면서 전태관을 향한 추모의 메시지를 남겼다.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 아내 사망 8개월만에 별세 … 가요계 일제히 추모

윤종신 또한 "전태관 형께서 세상을 떠나셨다. 아프지 않은 곳에서 편히 쉬어라. 형 감사했다"고 했다.

어반자카파 조현아는 "어린 시절 가수의 길 앞에 선 제게 올바른 방향의 지침이 되어줬던, 늘 귀감이 되어준 최고의 드러머 전태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전태관 김종진의 봄여름가을겨울은 1988년 1집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로 데뷔한 뒤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 다수의 히트곡을 냈다.

고인의 빈소는 28일 낮부터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31일 오전 9시 예정이고, 장지는 용인 평온의 숲이다.

이미나/사진 최혁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