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겨울철 서울지역 119 출동 건수가 매년 증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2015~2017년)간 겨울철(11월1일~2월28일) 서울119의 구조활동 건수는 2015년 3만9천922건, 2016년 4만895건, 2017년 5만8천896건으로 증가세다.

이 중 한파와 관련한 구조활동은 2015년 2천569건, 2016년 1천199건, 2017년 5천436건이었다.

구조활동은 수도 동파가 가장 많았고 고드름 제거가 그 뒤를 이었다.

3년간 수도 동파는 2천894건을 차지했고, 고드름 제거 2천26건, 급배수 1천266건 등의 순이었다.

또 동파를 막기 위해 수도 등에 설치한 열선이 오작동해 불이 나는 경우도 많았다.

소방당국은 한파특보가 발효되면 쪽방촌 등 취약 지역에 구급 차량 150대를 투입하는 등 '119순회구급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기온 급강하 시 상수도 동파, 난방시설, 기계류 등의 오작동에 대비한 시설물 안전관리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