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선 北도로 4㎞ 구간 현장점검단 오늘 당일치기 방북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을 이틀 앞두고 경의선 도로 북측 일부 구간을 현장점검 할 남측 실무자 10여명이 24일 방북했다.

통일부와 국토교통부 과장급 공무원을 공동단장으로 하는 점검단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북측으로 출경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이들은 경의선 개성지역 도로 약 4㎞ 구간을 살펴본 뒤 오후 5시께 돌아올 계획이다.

이번 점검은 남북이 지난 8월 경의선 개성∼평양 약 160㎞ 구간에 대해 공동조사를 벌인 것과 다르게 조사 장비 없이 진행된다.

통일부는 "경의선을 또 살펴보는 것은 앞선 현지조사 결과를 토대로 미진한 사항들에 대해 점검하고 (북측과) 협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점검단은 21일부터 사흘간 동해선 도로 고성∼원산 약 100km 구간을 점검하고 23일 귀환했다.

착공식은 오는 26일 북측 지역에 있는 개성 판문역에서 남북 양측에서 모두 약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