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은 오전 10시께 그칠 전망…강원도는 낮까지"
'대설주의보' 서울 첫눈 펑펑…8시30분까지 5.3㎝ 쌓여

24일 서울에 올가을 첫눈이 내림과 동시에 대설특보(주의보·경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들어 오전 8시 30분까지 서울의 적설량은 5.3㎝다.

서울에 눈이 내린 것은 올가을 들어 처음이다.

올해 서울의 첫눈은 지난해보다 7일, 평년보다 사흘 늦게 온 것이다.

오전 8시까지 인천에는 1.0㎝, 김포공항에는 2.6㎝의 눈이 쌓였다.

공식 기록이 아닌 레이저상 적설량은 오전 8시까지 경기 고양(능곡) 5.4㎝, 경기 동두천 2.6㎝, 강원 철원 1.6㎝이다.

폐쇄회로(CC)TV상 적설량은 오전 8시까지 경기 의정부 4.5㎝, 인천 강화 4.0㎝이다.

다만, 레이저와 CCTV상의 적설량은 실제와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윤기한 기상청 사무관은 "인천 부근에서 서울 쪽으로 강한 강수대가 접근하고 있어 아직 눈 고비를 넘지 않았다"며 "서울은 오전 10시께 눈이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구름이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강원도에는 낮까지 눈이 내릴 전망이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적설량이 5㎝ 이상일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곳은 서울, 인천 강화, 강원도(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양구평지, 평창평지, 홍천평지, 인제평지, 횡성, 춘천, 화천, 철원, 원주), 경기도(가평, 남양주, 구리, 파주, 의정부, 양주, 고양, 포천, 연천, 동두천, 김포)이다.

대설경보는 20㎝ 이상(산지는 30㎝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현재 대설경보가 발효된 곳은 없다.
'대설주의보' 서울 첫눈 펑펑…8시30분까지 5.3㎝ 쌓여

'대설주의보' 서울 첫눈 펑펑…8시30분까지 5.3㎝ 쌓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