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서울·경기 등 밤부터 흐려져 비…낮 18∼22도

한글날이자 화요일인 9일 일부 중부 지방에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동해상에 있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서울, 경기도, 강원 영서 북부에는 밤부터 차차 흐려져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5∼20㎜다.

이날 밤부터 10일 새벽 사이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이날 아침까지 강원 산지, 강원 내륙, 일부 경북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높은 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수은주는 서울 10.8도, 인천 13.3도, 강릉 12.5도, 대전 10.8도, 광주 13.6도, 제주 18.2도, 대구 11.8도, 부산 15.8도 등을 가리키고 있다.

낮 최고기온은 18∼22도로 예보됐다.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10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당분간 낮 기온이 평년보다 2∼6도가량 낮아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다소 춥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앞바다 0.5∼2m, 남해 앞바다 0.5∼1.5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0.5∼3m, 남해와 동해 0.5∼2m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