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년간 최다 조회 동영상 유형은? 커버-ASMR"

올해 모바일 이용자가 가장 체류한 앱은 유튜브-카카오톡-네이버-페이스북으로 나타났다. 최근 2년 사이 유튜브에 머무는 시간은 약 2배 증가했다.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인크로스(대표 이재원)는 동영상 소비 행태에 따른 광고시장의 변화를 분석한 '마켓인사이트 리포트'를 5일 발표했다.

전 세계적으로 동영상 콘텐츠 소비가 증가하면서 모바일에서도 동영상 채널의 체류시간이 급증했다. 콘텐츠 유형도 더욱 다양해졌다.

모바일 이용자들이 올해 들어 가장 긴 시간 체류한 모바일 앱은 ▲유튜브(1019.4분) ▲카카오톡(804.1분) ▲네이버(700.4분) ▲페이스북(461.8분) 순으로 조사됐다.

2016년 1월 집계된 유튜브 평균 체류시간(504.8분)과 비교하면 최근 2년 사이 유튜브에 머무는 시간이 약 2배 증가한 셈이다.

"최근 1년간 최다 조회 동영상 유형은? 커버-ASMR"

이와 동시에 유튜브를 중심으로 다양한 유형의 동영상 콘텐츠가 각광받고 있다. 인크로스 자체 조사 결과, 최근 1년간 유튜브에서 가장 많이 조회된 유형의 동영상은 ▲커버(8198만회) ▲ASMR(3210만회) ▲how to(1322만회) ▲OOTD(1135만회) ▲먹방(1080만회) 순으로 집계됐다.

인기 동영상 콘텐츠의 특징으로는 ▲10분 내외의 짧은 분량 ▲자막 삽입 ▲세로형 동영상이 선호된다고 분석했다. 대부분의 이용자가 세로로 이용하는 모바일 기기를 통해 짧은 드라마나 영화처럼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스낵 비디오'가 젊은 연령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소리를 듣지 않고도 영상을 시청하는 이용자들이 증가함에 따라 자막 역시 동영상 콘텐츠의 필수 요소가 됐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스낵 비디오 이용 시 소리를 듣지 않고 영상을 시청하는 비율이 36.3%에 달했다.

한편 광고시장에서는 19~34세의 젊은 연령층을 중심으로 모바일 동영상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인플루언서와 브랜드가 협업한 '브랜디드 콘텐츠(Branded Contents)' 광고가 주목받고 있다. 브랜디드 콘텐츠란 글, 이미지, 동영상에 브랜드 메시지를 자연스럽게 녹여낸 콘텐츠를 의미한다.

"최근 1년간 최다 조회 동영상 유형은? 커버-ASMR"

인크로스는 더 나아가 인기 동영상 콘텐츠를 그대로 광고에 활용하는 'CAIC(Content Ad in Content) 광고'가 추후 대세를 이룰 것으로 전망했다.

CAIC 광고는 구독자들로부터 이미 검증된 콘텐츠이기 때문에 인플루언서와 협업하여 콘텐츠를 제작하는 것보다 시간 및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이러한 광고가 애드테크 및 빅데이터 기술과 결합해 적절한 타깃에게 노출되면 최근 출시된 유튜브 광고 상품인 '스킵 불가' 상품을 통해 노출될 경우에도 거부감이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pnet21@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