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레이 직격탄 맞은 부산영화제…일정 변경·취소 잇따라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제23회 부산영화제 일정에도 차질이 빚어졌다.

영화제를 찾은 게스트들은 강풍과 폭우 때문에 6일 오전 내내 호텔에서 발이 묶였다.

일부 게스트들은 비행기가 결항해 부산을 찾지 못했다.

이날 오전 부산 해운대구 일대는 태풍 영향으로 걷기조차 힘들 정도였다.

광안대교, 남항대교, 부산항대교 등은 차량 통행이 한때 통제됐다.

이에 따라 부산영화제는 이날 오전 열릴 예정이던 '아사코 I&II', '공작', '행복도시', '빵꾸', 'EFP'의 야외무대 인사를 취소했다.

부산영화제 측은 당초 해운대 백사장의 비프빌리지를 야외무대 행사장으로 정했으나,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자 개막식 전에 두레라움 광장으로 옮겼다.

그러다 전날 다시 행사 장소를 실내인 시네마운틴으로 변경했으나 게스트와 관객이 태풍에 발이 묶이면서 행사를 취소할 수밖에 없었다.
콩레이 직격탄 맞은 부산영화제…일정 변경·취소 잇따라

아울러 오전에 잡힌 관객과의 대화(GV) 행사도 관객과 게스트가 참석하지 못하는 바람에 취소됐고, 영화제 관람객을 위한 셔틀버스 운행도 중단됐다.

항공편 결항으로 일부 해외 게스트의 참석이 불발되기도 했다.

일본 영화 '킬링' 기자회견에 참석할 예정이던 배우 이케마츠 소스케와 아오이 유우는 이날 오전 입국할 예정이었으나 비행기 결항으로 입국하지 못했다.

결국 '킬링' 기자회견에는 미리 입국해 있던 쓰카모토 신야 감독만 참석했다.

영화제 측은 "두 배우 모두 티켓팅까지 마친 상황이었으나 기상 문제로 불참하게 돼 매우 안타깝다는 말을 전해왔다"며 "현재까지 이들을 제외하고 다른 불참자는 없다"고 밝혔다.
콩레이 직격탄 맞은 부산영화제…일정 변경·취소 잇따라

태풍 콩레이가 낮 12시 40분께 동해로 빠져나가고 날이 개면서 취소됐던 일정이 일부 재개되기도 했다.

이날 오후 3시에 열릴 예정이던 '버닝'의 오픈 토크는 잠정 취소됐으나, 오후 7시로 시간을 변경해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 1층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또 오후 2시에 예정됐던 '기도하는 남자'의 야외무대 인사도 취소하기로 했으나 오후 5시 40분으로 시간을 옮겼으며, 오후 4시 이후 예정된 야외무대 인사는 모두 정상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극장에서 열리는 GV행사는 2회차부터 모두 예정대로 개최하기로 했고, 셔틀버스 운행은 오후 2시부터 재개됐다.

부산영화제 측은 "태풍에 대비해 전날 온종일 포스터 구조물 등을 철거하거나 바람에 날아가지 않게 눕히는 등 각별하게 신경을 썼다"면서 "아직 안전사고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콩레이 직격탄 맞은 부산영화제…일정 변경·취소 잇따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