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위험천만 해운대

6일 오전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영향권에 든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인근 도로 유리창이 깨진 채로 방치돼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