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6일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올 전망이다. 오후에 서쪽 지방부터 차차 그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100∼200㎜다.

많은 곳은 250㎜ 이상 올 수도 있다.

경북 동해안을 제외한 경상도는 60∼150㎜이며 경남 해안과 지리산 부근 등은 200㎜ 이상 비가 예보됐다.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 지방과 전라도는 30∼100㎜, 제주도 5∼30㎜다.

지역에 따라 시간당 30∼50㎜의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

4일 정오부터 이날 오전 4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제주도 윗세오름 675.5㎜, 어리목 589㎜, 제주 335.4㎜, 서귀포 201.7㎜ 등이다.

태풍의 영향으로 최대 풍속이 제주도와 일부 남해안에는 초속 20m, 제주도 산지에는 5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낮 최고기온은 19∼26도에 이르겠다.

태풍의 영향으로 대부분 지역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오르지 못해 낮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낮겠다.

현재 제주도, 남해, 서해 남부 모든 해상에 태풍특보, 그 밖의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