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콩레이' 대만·오키나와 쪽으로…방향 틀 가능성도  /사진=연합뉴스

태풍 '콩레이' 대만·오키나와 쪽으로…방향 틀 가능성도 /사진=연합뉴스

일본 열도를 종단하며 큰 피해를 낳은 제24호 태풍 '짜미'가 1일 일본 북부 홋카이도(北海道) 부근에서 소멸했다. 이어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대만과 일본 오키나와를 향하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1일 정오 태풍 짜미가 홋카이도 동쪽 먼바다에서 온대성 저기압으로 바뀌었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일본 남단 오키나와(沖繩)를 강타한 짜미는 북상한 뒤 30일 저녁 간사이(關西) 지방 와카야마(和歌山)현에 상륙했고 이후 수도권 간토(關東) 지방을 거치며 일본 열도를 종단했다.

'짜미'는 소멸했지만 태풍 '콩레이'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괌 서북서쪽 1천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로 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콩레이'의 중심기압은 955hPa(헥토파스칼)로,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40m(시속 144㎞), 강풍 반경은 350㎞다.

'콩레이'는 오는 6일까지 계속해서 북서 방향으로 나아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실제로 이대로 나아가면 대만과 일본 오키나와 사이를 지나게 된다.

하지만 6일 이후 북동 쪽으로 방향을 바꿔 한국이나 일본 본토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강남영 예보팀장은 "계절적으로 이맘때는 기압계 간 힘의 대립으로 태풍이 서쪽으로 끌려가는 경향이 있다"면서도 "아직 불확실성이 커 함부로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24호 태풍 '짜미'가 지나가며 기온을 떨어뜨린 바다를 '콩레이'가 내일쯤 통과하게 된다"며 "'콩레이'가 그 해상을 지나며 어떻게 반응할지도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24호 태풍 '짜미'도 괌 주변에서 발생해 서쪽으로 나아가다 오키나와 주변에서 방향을 틀어 일본 본토를 강타했다.

일본은 태풍 짜미로 인해 수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NHK에 따르면 태풍 '짜미'로 인한 사망자는 2명이며 2명이 행방불명됐다. 또 170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했다.

돗토리(鳥取)현에서는 전날 토사 붕괴로 차량 1대에 타고 있던 남성 1명이 사망했다. 야마나시(山梨)현에선 이날 새벽 폭우 속에서 발을 헛디뎌 수로에 빠진 남성 1명이 숨졌다.

이번 태풍은 폭우와 강풍을 동반해 오사카(大阪) 등 간사이 지방과 도쿄(東京)를 비롯한 수도권에서 철도와 지하철 운행이 한때 중단되고 항공기가 무더기 결항하는 등 교통이 마비됐다.

현재는 1천명 수준으로 줄었지만, 지난달 30일 밤에는 한때 피난 지시 혹은 권고 대상자가 432만명에 달하기도 했다.

또 10개 광역지자체의 36개 하천이 범람위험 수위 이상으로 불어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