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기상청

'슈퍼 태풍'으로 불리는 제24호 태풍 '짜미'가 29일 오후 일본 서남단 오키나와 나하시 인근 해상에 전급했다. 부상자가 발생하고 20만 가구가 정전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는 중이다.

일본 기상청과 NHK 등에 따르면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초강력 태풍 짜미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 2시 30분 현재 총 9명의 부상자 발생했다. 오키나와현의 34개 시초손에서 20만 가구가 정전됐다. 오키나와현 전체의 30%를 넘는 수준이다.

나하시와 이라소에시, 오키나와시 등지에선 700명가량이 대피했다. 오키나와현은 이들을 포함해 총 29개 시초손에 대해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언제든지 대피할 준비를 하도록 요청했다.

일본항공과 전일본공수 등 각 항공사는 오키나와와 가고시마 공항을 이·착륙하는 노선을 중심으로 400편 이상을 결항했다. 이로 인해 3만8000여명이 불편을 겪었다. 오키나와의 관문인 나하공항은 이날 하루 폐쇄됐다. 이착륙 예정이던 320편이 모두 결항했고 공항과 시내를 연결하는 모노레일과 버스도 운행도 중지됐다.

오는 30일 실시되는 오키나와지사선거 사전투표도 23개 시초손에서 중지됐다.

지난 4일 태풍 제비가 강타하면서 활주로가 침수되고 공항이 고립됐던 간사이공항은 침수 피해를 막기 위해 흙 부대를 쌓는 공사가 이어졌다. 공항측은 30일 오전 일시 활주로를 폐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짜미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나하시 북서쪽 약 60㎞ 해상을 시간당 20㎞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중심 기압은 950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45m, 최대 순간 풍속은 60m다. 태풍 중심 동쪽 280㎞와 서쪽 220㎞ 이내에서는 풍속 25m 이상의 폭풍이 불고 있다. 오키나와 지역에서는 이날 초속 70m의 강풍까지 예상되고 있다.

태풍 짜미는 이날 오키나와를 거쳐 30일과 다음달 1일 서일본과 동일본, 홋카이도쪽으로 북상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