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쪽 먼바다 태풍 예비특보…육상 강풍, 비 20∼60㎜ 내릴 듯

일본을 향해 북상 중인 태풍 짜미의 영향으로 제주도 해상에 매우 높은 파도가 일 전망이다.
태풍 짜미 영향 제주도 해상 최고 6m 높은 파도 예보

제주지방기상청은 오는 29일 밤을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 예비특보를 내렸다.

28일 현재 이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29일 아침을 기해서는 제주도 앞바다(북부 제외), 같은 날 밤을 기해서는 제주도 북부 앞바다와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에 각각 풍랑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육상에도 29일 밤을 기해 제주도 산지·동부·북부와 추자도에 강풍 예비특보가 발표됐다.

제주에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은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동풍류의 영향으로 강풍이 불고 비도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29일부터 30일 새벽까지 제주에 비가 20∼60㎜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비는 산지와 동부·남부를 중심으로 내리고, 북부와 서부는 상대적으로 강수량이 적겠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또한 당분간 동풍이 강하게 불겠으며, 특히 29일 밤부터 바람이 매우 강해질 전망이다.

해상에도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아져 29∼30일 최고 6m 안팎으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 짜미는 28일 오후 3시 현재 중심기압 95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3m의 강한 중형 태풍으로, 일본 오키나와 남쪽 370㎞ 해상에서 시속 15㎞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