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태풍 '짜미' 영향 제주·경상 해안 비… 높은 파도

일본으로 향하는 제24호 태풍 '짜미'의 영향으로 이번 주말 일부 지역에는 비가 내리고 바다에는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예보됐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짜미'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쪽 3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로 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짜미'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43m(시속 155㎞)이고 강풍 반경은 430㎞다.

중심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이다.

'짜미'는 30일 오후 3시께 일본 가고시마 동북동쪽 200㎞ 부근 해상을 지나 일본 본토를 관통한 뒤 다음 달 1일 오후 3시께는 삿포로 동쪽 710㎞ 부근 해상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발효 중인 풍랑특보는 태풍 북상에 따라 29일 점차 남해 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29일 밤부터 30일까지는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해 동부 먼바다의 풍랑특보가 태풍주의보로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주말에 해당하는 29∼30일에는 남해를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최고 6m 내외의 매우 높은 파도가 일고, 그 밖의 바다에서도 다음 달 1일까지 물결이 4m 안팎으로 높게 일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29∼30일에는 태풍으로 인한 동풍의 영향으로 경상도 해안과 제주도에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20∼60㎜, 경상도 해안과 울릉도·독도 5∼40㎜다.

다음 달 1일 낮 동안에는 북쪽 기압골이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서울을 포함한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주말에 태풍 '짜미' 영향 제주·경상 해안 비… 높은 파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