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제사상을 차릴 때 신위를 기준으로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에 놓는 ‘홍동백서(紅東白西)’나 대추, 밤, 배, 감 등 제사상에 필수적으로 올려야 하는 과일을 일컫는 ‘조율이시(棗栗梨枾)’ 등은 근거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한국국학진흥원이 밝힌 종가 제례음식 자료집성에 따르면 기본 30가지가 넘는 제물을 차린다. 때문에 최근 제사 음식 간소화를 많이 권장하는데, 사실 제례의 본래 모습은 의례와 상차림이 지금보다 훨씬 간소했다는 것이다.

중국 송나라 주자가 쓴 제례 규범서인 주자가례(朱子家禮)를 보면 간장 종지까지 포함해 제물 19종이 그려져 있다. 과일도 과(果)로만 표기했을 뿐 조율이시 따위의 과일 이름은 보이지 않는다. 따라서 홍동백서, 조율이시 등의 진설법은 원전에소는 근거를 찾을 수 없다. 생선 역시 조기, 방어 등 특정 생선을 지정하지 않고 아니라 어(魚)로만 되어 있다.

아울러 설날과 추석에 지내는 차례는 제사와 다르다. 한 마디로 차례는 해가 바뀌거나 수확 계절이 되었다는 사실을 조상에게 고(告)하는 의식이다. 기제사와 달리 밥, 국을 비롯한 제물을 차리지 않고 계절 과일을 담은 쟁반과 술, 차를 올리는 것이다.

국학진흥원은 “오늘날 우리 사회에선 보통 차례와 제사 구분을 하지 않는다. 따라서 차례에 간단한 음식을 장만하는 원래 예법을 지키면 부담감을 덜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