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연구소 설문·분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명절 연휴에 승용차의 뒷좌석에서 안전벨트를 매는 비율이 절반 이하라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명절 연휴 어린이 교통사고 사상자가 평소의 2배에 달하는 만큼 안전벨트 착용은 필수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지난 2013~2017년 추석 연휴 교통사고 40만731건을 분석하고 추석 연휴 때 4시간 이상 운전 경험이 있는 300명을 설문한 결과를 22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차량 뒷좌석 안전벨트 착용률은 절반을 밑돌았다. 일반도로 30%, 고속도로 47%로 각각 집계됐다. 고속도로에서 뒷좌석에 태운 어린 자녀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61%로 올라갔으나 절대적으로 높은 수치는 아니다.

뒷좌석 안전벨트를 매지 않는 이유는 '불편해서' 52%, '뒷좌석은 안전할 것 같아서' 26%, '사고가 안 날 것 같아서' 13% 순으로 응답했다. 실제로는 뒷좌석에서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교통사고 발생시 피해액은 1.5배, 중상을 입을 확률은 1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소가 현대해상 사고 데이터베이스를 분석한 결과 탑승자 중상비율은 착용 0.4%, 미착용 4.7%였다. 특히 추석 연휴에는 고속도로 사고가 늘고, 13세 이하 어린이 사상자가 늘어나는 만큼 안전벨트 착용이 필수라고 전했다.

연휴 때 13세 이하 사상자는 하루 평균 105.7명으로 평소(52.1명)의 약 2배였다.

연구소는 "추석 연휴에는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길게 확보하는 안전운전이 필수다. 뒷좌석 동승자가 안전벨트를 착용하는 것만으로도 중상 확률을 12분의 1 이하로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