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려대회·교권수호대회 세 대결
한 달 뒤 총무원장 선거 주목
조계종 개혁과 후임 총무원장 선출을 둘러싸고 주류 측의 ‘참회와 성찰, 종단 안정을 위한 교권수호 결의대회’(왼쪽)와 개혁요구 측의 ‘대국민 참회와 종단개혁을 위한 전국 승려대회’(오른쪽)가 26일 서울 조계사 안팎에서 동시에 열렸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조계종 개혁과 후임 총무원장 선출을 둘러싸고 주류 측의 ‘참회와 성찰, 종단 안정을 위한 교권수호 결의대회’(왼쪽)와 개혁요구 측의 ‘대국민 참회와 종단개혁을 위한 전국 승려대회’(오른쪽)가 26일 서울 조계사 안팎에서 동시에 열렸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26일 오후 서울 견지동 조계사 앞 우정국로. 청량한 법음 대신 귀를 찢을 듯한 확성기 소리가 난무했다. 조계사 안에서는 조계종 중앙종회와 교구본사주지협의회 등이 주최한 교권수호 결의대회가, 조계사 밖에서는 전국선원수좌회와 불교개혁행동 등이 주도한 전국승려대회가 열렸다.

교권수호 결의대회는 ‘참회와 성찰, 종단 안정’을, 승려대회는 ‘대국민 참회와 종단개혁’을 목표로 내걸었다. 비슷한 듯하지만 방점이 달랐다. 결의대회는 설정 총무원장 퇴진 후 종단 안정에, 승려대회는 종단 개혁에 방점을 찍었다.

먼저 행사를 계획한 쪽은 승려대회 측이다. 하지만 중앙종회 등이 승려대회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조계사 내 집회를 불허했다. 아울러 같은 날 종단 차원의 교권수호 결의대회를 조계사에서 열기로 했다. 이 때문에 이날 승려대회는 오후 2시쯤부터 조계사 맞은 편 우정국로의 2개 차로를 확보해 도로에서 열렸다.

승려대회에서 참석자들은 종단 적폐청산을 요구했다. 총무원장을 중심으로 한 적폐 세력과 종권 카르텔을 척결하지 않으면 혁신을 이뤄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석자들은 총무원장 직선제 선출, 재정의 투명화와 완전한 승가복지 실현을 위한 수행 보조비 지급, 사부대중의 종단 운영 참여를 결의했다. 또 이를 실현하기 위해 원로회의는 중앙종회와 총무원 집행부를 해산하고 비상종단개혁위원회를 구성해 제도개혁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스님과 신도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교권수호 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은 종단 혁신, 종단 운영의 투명화, 승가복지 확대 발전 등과 함께 정치권과 이교도, 일부 편향된 시민단체 등 외부세력으로부터 교권을 수호하고 이에 동조하는 해종 세력에 대한 단호한 조치를 통해 종헌 질서를 확립할 것을 결의했다.

양측의 주장은 현 종헌·종법 질서 내에서의 사태 수습을 통한 종단 안정이냐, 오랫동안 누적된 모순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대대적 개혁이냐로 모아진다. 종정, 중앙종회, 교구본사 주지 등이 포함된 종단 주류 측은 조속한 안정을 위해 내달 28일 새 총무원장 선거를 치르기로 하고 선거 절차에 들어갔다. 재야·개혁 세력이 주류 세력의 이 같은 행보에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된다.

서화동 문화선임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