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폭염에 채소 가격 상승세가 누그러들지 않고 있다. 밥상물가를 잡고자 농산물 수급 관리에 나서는 정부의 노력이 무색한 수준이다.

한국소비자원의 조사결과 일주일 새 채소 가격이 15% 넘게 올랐고 생선류(3.3%)와 곡물 가공품(2.4%), 정육·난류(1.4%) 등의 가격이 일제히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사이트 참가격에 따르면 이달 10일 기준 채소 가격은 일주일 전보다 15.1% 올랐다.

조사대상 21개 채소 품목 가운데 15개가 올랐으며 6개만 내렸다. 양배추가 한주 새 83.5% 뛰어 가격 상승 폭이 가장 컸다. 국내산 양배추 1포기는 7600원으로 한 달 전(2443원)과 비교하면 가격이 세 배 넘게 올랐다.

오이가 한 주 사이 48.9% 오른 것을 비롯해 쪽파(41.2%)와 풋고추(39.7%), 무(30.9%), 호박(21.9%), 깻잎(15.5%), 대파(12.1%), 감자(11.9%), 배추(11.4%) 등도 가격이 10% 넘게 올랐다.

배추 1포기(1950∼2000g)는 5570원으로 1개월 전(3616원)보다 54.0%, 무는 1개가 3441원으로 1개월 전(2266원)보다 51.9% 뛰었다.

가격이 내린 품목은 양파(-4.9%), 당근(-4.6%), 고구마(-4%) 등 6개였다. 오른 품목은 가격이 최대 곱절로 뛰었지만 내린 품목은 하락 폭이 상대적으로 작았다.

이는 지난달부터 한 달 넘게 사상 유례없는 폭염이 이어진 탓으로 풀이된다. 밭작물은 물이 부족해 생육이 지연되고 각종 병으로 피해가 속출하면서 가격이 오른다는 분석이다.

이개호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전날 "무든 배추든 감자든 모두 가격이 평년보다 두배 정도로 유지돼 걱정"이라며 "폭염이 10일 지속하면 피해는 훨씬 더 커질 것으로 우려돼 특단의 조치를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18일부터 운영한 고랭지 배추 수급 안정 태스크포스(TF)를 지난달 27일부터 '폭염 대응 농축산물 수급 안정 비상 TF'로 전환해 운영 중이다.

폭염으로 수온이 오르면 생선류 가격도 일주일 새 3.3% 올랐다. 품목별로는 갈치가 12.9% 올랐으며 삼치(3.3%)와 참조기(1.7%), 오징어(1.0%)도 상승했다. 조사대상 품목 가운데 고등어(-0.1%)만 소폭 하락했다.

정육·난류에서는 쇠고기 9.5%, 닭고기 0.6% 상승했고 돼지고기는 16.1%, 계란은 0.1% 각각 내렸다.

차·음료·주류에서는 과일주스(28.4%)와 콜라(9.7%)가 큰 폭으로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