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까지 경의선부터 진행…남측 공동조사단 5명으로 구성

남북은 10일부터 30일까지 경의선과 동해선 도로 현대화를 위한 현지공동조사를 하기로 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그제(7월 30일) 북측은 남북 도로 공동연구조사단 제1차 회의 및 경의선과 동해선 도로 현지공동조사를 10일부터 30일까지 진행하자고 우리측에 제안해왔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이에 대해 우리 측은 백승근 국토교통부 도로국장 등 5명의 공동조사단을 구성하고 현지공동조사는 경의선에 이어 동해선으로 순차적 진행하자는 일정을 북측에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남북은 지난 6월 28일 도로협력 분과회담에서 개성∼평양 경의선 도로와 고성∼원산 동해선 도로 현대화에 합의하고, 우선 도로 현대화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먼저 하기로 했다.

당시 남북은 경의선 도로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를 8월 초에 하고 이어서 동해선 공동조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