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도 기준기로 확인 결과 '참값'…"30분만 서 있어도 쓰러질 듯"
"진짜 41도 맞아?" 홍천까지 달려간 기상청 직원들

믿기 힘들 정도의 폭염이 몰아친 1일 강원 홍천의 낮 최고기온 41도는 '참값'이었다.

이날 홍천은 오후 1시 59분께 40.1도를 기록한 데 이어 오후 2시 1분께 40.3도, 오후 2시 40분께 40.6도, 오후 4시께 41도로 신기록 행진을 거듭했다.

'대프리카' 별칭이 붙은 대구나 경북지역도 아닌 강원지역 수은주가 40도 위를 가리키자 기상청은 실제로 측정값이 맞는지 확인에 나섰다.

강원지방기상청 춘천기상대 직원들은 이날 오후 '온도 기준기'를 챙겨 홍천으로 향했다.

그동안 강원도에서는 40도를 넘은 적이 없었기에 혹시 관측장비에 이상은 없는지, 관측값에 오류는 없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었다.

온도 기준기는 관측소에서 측정한 기온이 맞는지 확인하기 위한 장비다.

오차범위(±0.5도) 이내라면 '참값'으로 본다.

직원들이 관측장비가 있는 곳과 같은 장소에서 기온을 측정한 결과 차이는 없었다.

홍천은 물론 횡성, 춘천, 영월 등 자동기상관측장비(AWS)로 측정한 곳 역시 마찬가지였다.

춘천기상대 직원은 "점거 차원에서 대부분 지역을 돌아다녔으나 관측값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 직원은 "홍천은 잠깐만 서 있어도 비 오듯 땀이 날 정도로 더웠다"며 "30분만 서 있으면 쓰러질 것 같았다"고 혀를 내둘렀다.

기상청에 따르면 홍천은 이날 오후 4시께 41도를 기록해 우리나라 기상관측 이래 폭염 기록을 새로 썼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가 측정한 비공식 기록으로는 이날 낮 최고기온 횡성 41.3도, 경기 광주 지월 41.9까지 올랐다.

기상청은 2일 강원도의 낮 최고기온도 내륙 37∼39도, 산지 33도, 동해안 32∼33도로 오늘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