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전국적으로 사상 최악의 폭염이 발생한 가운데 일사병 등으로 인한 사망자가 전날까지만 벌써 29명이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본부의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에 따르면, 5월 20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2천355명의 온열환자가 발생했고, 이 가운데 29명이 사망했다.

지난달 30일과 비교하면 하루 사이에 온열환자는 89명 늘었고, 사망자도 1명 증가했다.

폭염으로 올해 환자는 지난해 여름(5월 29일∼9월 8일) 전체 환자 1천574명을 이미 넘어섰고, 사망자는 2011년 감시체계 운영을 시작한 이래 최대치를 기록 중이다.

중환자실로 들어온 환자 상당수는 응급처치를 받고 집으로 돌아갔으나 549명은 입원을 한 적이 있고, 이 중 150명은 중환자실에 있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온열질환으로 응급실로 내원한 환자 중에 150명은 중환자실에 입원할 정도의 중증이었다"고 설명했다.

전체 환자에서 65세 이상은 720명으로 31%를 차지했다.

30대는 264명, 40대는 355명, 50대는 487명이었다.

환자 질환별로 보면 열탈진이 1천293명으로 가장 많았고, 열사병(555명), 열경련(240명), 열실신(185명), 기타(82명) 순이었다.

주요 발생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 사이였다.

하지만 열대야로 인해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발생한 환자도 326명에 달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본격 휴가철을 맞아 야외활동으로 열탈진 등 온열질환이 급증할 수 있다"며 "관광, 수영, 등산 등 활동 중에는 햇빛을 최대한 피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