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시리즈 최단기간 흥행 기록을 연일 경신중인 전세계 박스오피스 1위에 빛나는 최강의 액션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 개봉 2주차에도 외화 예매율 1위를 석권하며 흥행 질주를 예고한다.

대한민국이 사랑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한국 판타지 <신과함께-인과 연>과 함께 흥행 쌍끌이를 이어갈 전망이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개봉 2주차에 접어든 1일 오전에도 외화 예매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북미 및 국내 톰 크루즈 영화 사상 역대급 오프닝에 이어, 시리즈 사상 최고 오프닝, 국내 최단기간 100만, 200만, 300만, 400만 관객까지 돌파했으며, 현재 관객수 4,136,096명으로 시리즈 누적 관객수 2,540만까지 넘어섰다.

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도 북미에 이어 대한민국에서 최고 흥행을 기록하고 있어,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주연이자 제작자인 톰 크루즈는 9번째 내한 이벤트를 통한 감동이 채 가시기도 전에 SNS에 한국어로 “사랑해요”라는 메시지까지 전하며 명실상부 대한민국이 사랑하고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시리즈임을 실감케 했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 시리즈 최고 기록 97%, 메타크리틱 86 등 시리즈 최고를 넘어 역대 액션 영화 중 최고라는 해외 폭발적 호평은 물론, CGV 골든에그지수 97%, 네이버 관람객 평점 9.18 등 국내 관객들까지 확실하게 사로잡았다. 톰 크루즈의 보고도 믿을 수 없는 목숨 건 액션, 시리즈 사상 가장 다양한 캐릭터들의 활약, 온몸이 시원해지는 북유럽 로케이션의 장관까지 올 여름 폭염을 피할 최고의 선택으로 각광받으며 흥행 순항 중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