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에 습도 높아 더위체감지수 '위험'
경북 영천시 37.1도 치솟아, 대부분 지역 폭염 특보
주요 도심 '한산'…유명산·해수욕장 인산인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반도가 끓어올랐다. 경북 영천시의 낮 기온이 37.1도까지 오르는 등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높아진 불쾌지수에 짜증 섞인 목소리도 터져 나왔다. 열대야 현상도 나타나면서 전국이 폭염과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

15일 기상청 자동기상관측장비 측정 결과에 따르면 오후 3시 기준 낮 기온은 강원 삼척 신기면이 37.1도로 가장 높았고 경북 영천 신령면 36.8도, 경북 포항시 기계면 36.4도 등이 뒤를 이었다.

전국 대부분 지역이 30도를 웃도는 가운데 세종과 울산,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제주도 동부 등에는 폭염경보가, 서울과 인천(강화·옹진 제외) 울릉도 등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공기에 강한 햇볕이 더해지면서 전국 대부분의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올랐다. 무더위에 습도까지 높아 더위체감지수는 위험 수준이었으며 불쾌지수는 '매우 높음'을 기록했다.

대구와 충북 청주, 강원 강릉 등에는 며칠째 아침 최저기온이 25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가 나타났다.

냉방시설이 가동되는 도심 백화점과 쇼핑몰은 더위를 피하려는 인파로 붐볐고 나들이 인파로 북적대던 주요 도심 거리는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전국의 주요 해수욕장과 유명산, 계곡에는 도심을 떠나온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