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들 "평일 저녁 직장인 잡아라"
관객 10명중 7명 "주 52시간 근무… 영화관람 늘리겠다"

조재영 = 관객 10명 중 7명은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 이후 영화 관람을 늘릴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가 CGV와 함께 지난달 28∼29일 CGV 회원(20∼44세) 654명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무 시행 이후 여가활동 변화'에 대해 설문 조사를 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들은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 전에 주중 여가활동으로 TV 시청(27.1%)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극장 영화 관람(11.0%), 게임(10.4%), 극장 외 영화 관람(7.8%) 등의 순이었다.
관객 10명중 7명 "주 52시간 근무… 영화관람 늘리겠다"

그러나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으로 여가가 늘어나면, 주중 늘리고 싶은 여가활동으로는 극장 영화 관람(16.8%)을 가장 많이 들었다.

이어 헬스(12.4%), 맛집·카페(10.3%), 드라이브(6.3%), 게임(6.1%) 등을 늘리고 싶다고 답했다.

특히 응답자 74.3%는 극장 영화 관람을 실제로 늘릴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없다'는 응답은 25.7%였다.

극장을 약속 장소로 잡을 의향이 '있다'는 응답도 76.3%에 달했다.

CGV 관계자는 "여유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즐거움을 추구하는 극장 영화 관람 니즈가 높게 나타났다"면서 "특히 20대와 30대 초반에서 영화 관람 확대 의향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관객 10명중 7명 "주 52시간 근무… 영화관람 늘리겠다"

극장도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과 함께 점진적으로 관객이 늘 것으로 전망한다.

극장 관객은 과거 주5일제 시행 때도 폭발적으로 늘어난 바 있다.

주 5일제가 도입된 2004년 6천825만명이던 관객은 2005년 1억2천335만명으로 배 가까이 급증했다.

물론 주 52시간 근무제의 여파는 주 5일제보다는 적을 것으로 보인다.

멀티플렉스가 급증했던 당시와 달리 지금은 극장과 관객 모두 포화 상태로 접어들었다.

이승원 CGV리서치센터장은 "7월부터 올해 말까지 관객이 차츰 늘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대기업이나 중소기업 근무자가 많은 도심지 중심의 극장은 오후 7~9시 사이의 객석률이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관객 10명중 7명 "주 52시간 근무… 영화관람 늘리겠다"

이에 따라 극장들은 평일 저녁 직장인의 발길을 붙드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저녁 식사와 영화 관람을 연계하거나, 직장인 맞춤 할인 이벤트 등을 진행한다.

CGV는 7월 2일부터 8월 30일까지 매주 월∼목 오후 7시부터 8시 59분 사이에 시작하는 일반 2D 영화를 예매할 경우 2천 원 할인해준다.

쉐프가 있는 영화관 CGV씨네드쉐프는 '워라밸 패키지'를 출시했다.

2인 영화 관람권과 각 극장 대표 쉐프가 마련한 세트 메뉴로 구성되며, 기존보다 약 20% 할인된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

롯데시네마도 7월 2∼24일 직장인 대상으로 영화 관람 할인 혜택 이벤트를 진행한다.

평일 오후 6시부터 10시 59분까지 사원증을 가지고 전국 롯데시네마 직영관을 방문하면 관람료 및 콤보 할인을 제공한다.

사원증은 명함과 신분증으로 대체할 수 있다.

1인 관람 때는 영화 2천 원과 콤보 2천원 할인을, 2인 관람 때는 영화관람과 스위트콤보를 2만2천 원에 제공한다.

메가박스도 '소확행'(소소하지만 작은 행복)을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가 강화될 것으로 보고 제휴 및 할인 이벤트 등 각종 프로모션을 강화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