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첵랍콕 공항점 개장

화장품·향수 분야 세계 1위
연내 해외 매출 1조원 목표
이부진 "글로벌 톱 발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8일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에서 열린 신라면세점 그랜드 오픈 기념식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인규 호텔신라 면세부문 사장, 아이돌 그룹 하이라이트의 양요섭과 이기광, 이 사장, 프레드 람 첵랍콕 국제공항 사장, 하이라이트의 용준형과 손동운. /호텔신라 제공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8일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에서 열린 신라면세점 그랜드 오픈 기념식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인규 호텔신라 면세부문 사장, 아이돌 그룹 하이라이트의 양요섭과 이기광, 이 사장, 프레드 람 첵랍콕 국제공항 사장, 하이라이트의 용준형과 손동운. /호텔신라 제공

“신라면세점은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점 운영을 시작하면서 아시아 3대 허브공항에서 면세점을 운영하는 유일한 업체가 됐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28일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에서 열린 신라면세점 그랜드 오픈 기념식에서 “첵랍콕 국제공항점은 신라면세점이 글로벌 톱 업체로 성장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라면세점은 첵랍콕 공항점을 본격 운영하면서 화장품 향수 분야에서 연내 세계 1위 면세점 사업자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호텔신라는 지난해 4월 세계 1위 면세점 업체인 듀프리, 3위인 DFS 등과 경쟁해 첵랍콕 공항의 ‘화장품·향수·패션·액세서리’ 분야 면세점 사업권을 받았다. 지난해 12월부터 일부 매장을 임시로 운영해 오다 이날 정식으로 전 매장 운영을 시작했다. 사업 기간은 2024년 9월까지다.

신라면세점은 첵랍콕 공항점 오픈으로 인천국제공항과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등 아시아 3대 국제공항(이용객 기준)에서 면세점을 운영하는 유일한 업체가 됐다. 화장품 향수 부문만 놓고 보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리게 된다고 호텔신라 측은 설명했다. 3개 공항의 연간 이용객은 약 2억 명이다.

신라면세점 첵랍콕 공항점은 ‘뷰티 앤 유(BEAUTY & YOU)’라는 이름으로 총 6개 구역에서 화장품, 향수, 패션제품을 판매한다. 전체 매장 규모는 3300㎡(약 1000평)다. ‘설화수’ ‘후’ ‘라네즈’ ‘이니스프리’ 등 국내 화장품 브랜드 12개를 포함해 200여 개의 화장품 향수 패션 액세서리 브랜드가 입점했다. ‘후’와 일본 ‘리파’ 등 60여 개 브랜드는 첵랍콕 공항 면세점에 처음으로 선보인다.

한국과 일본의 떠오르는 화장품 브랜드를 소개하는 ‘뉴 제너레이션’, 전문 스타일리스트가 제안하는 뷰티패션 제품을 선보이는 ‘큐레이티드 존’, 남성 전용인 ‘엘레멘츠’ 등의 특화 매장도 만들었다. 뉴 제너레이션 매장에서는 가상현실(VR), 디지털 스크린, 메이크업 앱(응용프로그램) 등 기술을 접목했다. 여러 브랜드 제품을 가상으로 얼굴에 발라 볼 수 있다. 큐레이티드 존에는 전문 스타일리스트가 상주하며 어울리는 스타일을 추천해준다. 신라면세점은 첵랍콕 공항점을 통해 올해 ‘해외 매출 1조원 시대’를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라면세점은 2013년 창이 국제공항을 시작으로 해외사업을 확대해왔다. 창이 공항과 마카오 국제공항, 첵랍콕 국제공항, 태국 푸껫 시내면세점, 일본 도쿄 시내면세점 등 총 다섯 곳의 해외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해외 면세점 매출은 7000억원으로 국내 면세점 업체 가운데 가장 많았다. 첵랍콕 국제공항점은 임시 운영 기간인 올 1분기 94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한편 호텔신라는 지난달 롯데면세점이 반납한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면세점 3개 구역 사업권을 놓고 신세계와 최종 경쟁을 벌였지만 임차료를 많이 써낸 신세계에 밀려 탈락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