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성황리에 공연 중인 뮤지컬 '라흐마니노프'가 라이선스로 중국 진출에 성공하며 오는 11월 16일부터 25일까지 상하이 ‘상 극장’ 무대에서 공연을 확정지었다.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러시아의 천재 작곡가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가 슬럼프에 빠져 절망하고 있던 시기, 정신의학자 니콜라이 달 박사와의 만남을 통해 치유해 나가는 과정을 그리는 작품으로 러시아 클래식의 거장 ‘라흐마니노프’의 선율을 그대로 살린 주옥 같은 넘버와 말 한마디의 따뜻함으로 전하는 위로와 치유의 메시지로 큰 호평을 받은 작품이다.

또한 2016년 초연을 시작으로 매년 무대에 오르며 관객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았으며 한국뮤지컬어워즈 작곡/음악감독상과 예그린 어워드 극본상을 수상하며 대중성과 작품성 모두를 인정받았다.
뮤지컬 '라흐마니노프' 중국 라이선스 진출…오는 11월 상하이 공연

이번 중국 라이선스 진출은 중국 뮤지컬의 중심인 상하이 문화광장과의 계약이 체결되면서 성사됐으며 11월 16일부터 25일까지 13회 공연으로 699석 규모의 상하이 ‘상 극장’에서 펼쳐진다. ‘라흐마니노프’역에는 지앙치밍, 조우크어른이 캐스팅 되었으며 ‘니콜라이 달’역에는 싀즈어밍, 왕페이지에가 출연한다.

HJ컬쳐는 “한국을 넘어 중국에서도 '라흐마니노프'의 공연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중국에서도 우리의 대본, 음악, 무대로 공연의 감동을 그대로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여전히 사랑 받고있는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올해의 레퍼토리’에 선정되기도 하였으며 2018년 시즌을 맞이하여 드라마 디테일과 공연의 백미인 무대 위의 피아니스트와 현악 연주팀을 6중주에서 8중주로 보강하는 등 더욱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의 박수와 환호가 끊임 없이 이어지며 변함 없는 인기를 입증하며 순항 중이다.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7월 8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6월 26일부터 7월 8일 공연에 한해 중국진출을 기념해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