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구자철 '현수야 힘내' (사진=연합뉴스)

구자철 '현수야 힘내' (사진=연합뉴스)

"독일은 정말 어려운 팀이다…위험지역에서는 절대 파울을 하지마라."

대한민국은 27일 밤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서 열리는 ‘FIFA 월드컵 러시아 2018’ F조 조별 예선 3차전에서 전 대회 우승팀인 독일과 대결한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독일전을 앞둔 선발에게 다시 한번 위험지역에서 파울을 경계할 것을 주문했다.

이영표 위원은 “독일은 특정 선수에 의존하는 것이 아닌 팀 전체가 강하다. 상대하기 정말 어려운 팀”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독일의 세트피스를 조심해라”며 “독일의 크로스는 날카롭고 헤딩은 위협적이다. 사이드에서 올라오는 측면 크로스에 항상 경계하라”고 조언했다.

이영표 위원은 특히 “위험지역에서는 절대 파울을 하지마라”고 힘주어 강조하며 지난 두 경기에서 우리의 아쉬운 실점 장면을 되짚었다.

우리 대표팀의 3실점 중 두 번은 성급한 태클에 의한 페널티킥(PK) 때문이었다. 더군다나 무의미한 태클은 독일 선수의 특기인 크로스를 올릴 수 있는 각도를 크게 열어주는 자충수가 될 수 있기에 특별히 조심하라고 경고한 것.

다만 멕시코 전에서의 2점 째 실점 장면은 이영표 위원에게도 심판이 파울을 불지 않아서 일어난 안타까운 장면으로 기억에 남았다.

이영표 위원은 “독일은 분명 강팀이지만 동시에 치명적인 문제점도 갖고 있다. 멕시코 전에서 독일이 보여준 전술적인 헛점을 공략해야한다”고 귀띔했다.

이어 그는 “독일이 끊임없이 역습해온 멕시코에 무너졌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물러서면 독일은 더 어려운 상대로 변한다”며 “수비라인을 너무 뒤로 물리지 말 것”을 주문했다.

우리의 위험지역에서 수비 다툼을 벌이지 말고 멕시코처럼 강한 전방압박을 통해 상대의 실수를 유도해 공격권을 가져와야 한다는 것.

이영표 위원은 “우리가 멕시코처럼 똑같이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우리 대표팀의 수비 후 빠른 역습이 스웨덴 전에 비해 월등히 좋아진 만큼, 수비 할 때 역습을 항상 염두에 둔다면 충분히 독일을 난감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끝으로 이영표 위원은 “오늘 경기에서 우리 선수들이 작은 희망이라도 가슴에 품고 최선을 다해줬으면 좋겠다”며 월드컵 선배로서뿐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의 간절한 바람을 전했다.

한편, 16강 진출의 운명을 건 ‘대한민국 VS 독일’ F조 3차전 경기는 27일 밤 11시 TV에서 생중계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