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송미술문화재단 새 이사장에 전영우 씨

간송미술문화재단은 새 이사장으로 간송 전형필(1906~1962) 차남인 전영우 전 간송미술관장(78·사진)을 선임했다. 간송미술문화재단은 지난 4월 간송 장남인 전성우 이사장이 별세함에 따라 최근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전 이사장은 서울대 미대 회화과와 문리대 고고학과에서 공부했으며 인천 가톨릭대, 상명대 조형예술학부 교수 등을 역임했다. 1966년부터 간송미술관이 재단화한 2013년까지 한국민족미술연구소장을 맡았다.

간송미술관장은 전성우 전 이사장 장남인 전인건 재단 사무국장(47)이 맡았다. 전 관장은 보성고 행정실장, 동성학원 사무국장으로 재직 중이며 2013년부터는 재단 사무국장으로 실무를 총괄해 왔다.

김경갑 기자 kkk1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