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순수혈통 백두산호랑이 4마리 탄생_사진 서울대공원 제공 (사진=연합뉴스)

국내서 순수혈통 백두산호랑이 4마리 탄생_사진 서울대공원 제공 (사진=연합뉴스)

서울대공원에 순수혈통 백두산 호랑이(시베리아 호랑이) 4마리가 태어났다.

8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멸종위기 1급인 백두산 호랑이 수컷 조셉(8살)과 암컷 펜자(9살)가 지난달 2일 새끼 4마리 번식에 성공했다.

서울대공원에서 백두산 호랑이가 번식에 성공한 것은 2013년 10월 이후 4년 7개월 만이다. 특히 호랑이가 한 번에 2∼3마리의 새끼를 낳은 것과 비교하면 4마리가 동시에 태어난 것은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사례다.

이로써 서울동물원에는 백두산 호랑이가 25마리가 됐다. 백두산 호랑이는 육중한 체구, 둥근 머리, 작고 동그란 귀가 특징이다.

서울대공원 측은 이들 호랑이가 어미젖을 뗄 내년 초쯤 시민들 앞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