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초연 당시 객석점유율 96%를 기록하고 지난 2017년 6개월만에 앙코르 공연을 성공적으로 올린 뮤지컬 '라흐마니노프'가 돌아온다.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러시아의 천재 작곡가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가 슬럼프에 빠져 절망하고 있던 시기, 정신의학자 니콜라이 달 박사와의 만남을 통해 치유해 나가는 과정을 그리며 매년 큰 사랑을 받은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한국뮤지컬어워즈 작곡/음악감독상과 예그린 어워드 극본상을 수상하는 등 관객과 평단 모두에게 인정 받은 작품이다.

특히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산실 ‘올해의 레퍼토리’의 선정 된 이번 2018년 시즌에는 완벽한 가창력과 섬세한 연기력으로 초연부터 라흐마니노프와 니콜라이 달 박사를연기하며 최고의 무대를 선보인 박유덕, 안재영, 김경수, 정동화가 그대로 다시 돌아오며 더욱 주목 받고 있다.
뮤지컬 '라흐마니노프'가 돌아온다…박유덕·안재영·김경수·정동화 '재호흡'

2018년 시즌을 맞이하며 3번째로 무대에 오르는 배우들은 누구보다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으로 벌써부터 공연을 기다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또한 단연 공연의 백미로 꼽히는 무대 위 한 명의 피아니스트와 현악 연주팀의 합주는 더욱 깊이 있는 선율을 전할 것으로 기대 된다.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뮤지컬과 클래식 음악의 접목이라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며 뮤지컬뿐만 아니라 클래식 애호가들도 뮤지컬 공연장으로 발길을 옮길 수 있도록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며 폭 넓은 관객층을 확보 하고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HJ컬쳐는 “관객들에게 전했던 따뜻한 위로와 감동의 선율을 이번 공연에서도 그대로 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더욱 깊이 있는 작품으로 돌아오기 위해 최선을 다 해서 준비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오는 9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단 4주간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