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대관령음악제 새 예술감독
30대 피아니스트 손열음 씨
“강효 교수님이 판을 짰고, 정명화·정경화 선생님이 판을 펼쳐 놓았죠. 저는 평창까지 찾아오는 많은 관객에게 어떤 음악으로 보답할지만 고민하고 있어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클래식 진입장벽 낮추고 싶어"

제15회 평창 대관령 음악제의 3대 예술감독으로 부임한 손열음 감독(사진)이 첫 감독 데뷔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29일 서울 한남동 일신홀에서 열린 평창 대관령 음악제 기자간담회에서다.

손 감독은 한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다. 2011년 차이코프스키 콩쿠르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뒤 국제무대에서 조명받고 있다. 한창 연주에만 집중하기도 모자란 시기에 평창 대관령 음악제의 예술감독이란 중책을 맡은 데는 이유가 있었다.

손 감독은 “지난 15년 동안 현악기를 연주해온 선생님들이 감독을 맡았다”며 “음악제를 새롭게 이끌어가기 위한 인재로 정명화·정경화 선생님이 피아니스트인 저를 가장 많이 추천해주셨기에 이 자리까지 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 강원도 출신이라 스스로 이 음악제에 대한 애착이 매우 크다”며 “2011년 이후 한 차례도 빠지지 않고 연주자와 부음악감독으로 음악제에 참여해왔다”고 덧붙였다.

국내외에서 자유롭게 연주 활동을 하던 33세의 피아니스트가 예술감독으로 처음 부임해 음악제를 준비한 기분은 어떨까. 손 감독은 “피아노가 혼자 연주하는 악기 같지만 실은 다른 악기와의 조화를 생각해야 하는 악기”라며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힘을 모아야 하기에 이런 음악제에 감독으로 참여하는 일이야말로 혼자 연주하는 것 이상의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2004년부터 시작한 평창 대관령 음악제는 강원도민의 지지를 바탕으로 세계적인 음악 축제로 성장했다. 올해는 7월23일부터 8월5일까지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알펜시아 리조트 내 콘서트홀과 뮤직텐트를 비롯한 강원 일대에서 펼쳐진다.

손 감독은 올해 음악제의 달라진 점 두 개로 ‘오케스트라’와 ‘다양성’을 꼽았다. 그는 “매년 잠깐씩 모여서 공연했던 오케스트라였지만 올해부터는 정식 오케스트라로 음악제를 이끌어간다”고 말했다. 손 감독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클래식의 진입장벽을 낮추는 것이 목표”라며 “전문적 지식이 없는 관객들도 흥겹게 즐길 수 있는 동네 잔치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