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인 27일 서울은 전날처럼 초여름 같은 더위가 이어진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17.9도, 인천 15.3도, 수원 15도, 춘천 17.1도, 강릉 14.3도, 청주 18.3도, 대전 18.1도, 전주 16.7도, 광주 17.5도, 제주 17.1도, 대구 16.3도, 부산 16.4도, 울산 15도, 창원 15.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19∼28도로 예측됐다.

서울은 최고 25도겠다.

기상청은 일교차가 크므로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후에 오존 농도와 자외선 지수 모두 전국에 '나쁨' 수준으로 올라갈 전망이다.

장시간 야외활동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지만,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전북·영남권은 오전에 '나쁨' 수준으로 바뀔 수 있다.

제주도는 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밤에 빗방울이 떨어진다.

이튿날까지 5∼20㎜가량 비가 내린다.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에도 밤에 한때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아침까지 동해안과 일부 내륙에 안개가 끼고, 밤부터는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낀다.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먼바다에서 0.5∼1.5m, 남해 먼바다에서 0.5∼2.0m로 인다.

오전까지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강풍이 불어 물결이 높고, 당분간 전 해상에 안개가 짙게 낄 전망이다.

항해나 조업을 할 경우 최신 기상정보에 유념해야 한다.

이튿날부터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으므로,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밀물일 때 침수 피해가 없도록 대비할 필요가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