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방분권 실현을 위한 지역문화정책을 모색하는 '6·13 지방선거 문화정책 토론회'가 29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서울문화재단 대학로연습실에서 열린다.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문화연대, 민족미술인협회, 한국출판인회의 등이 공동 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각 정당과 지방선거 출마자에게 지역 문화정책 총론과 기초단체 문화정책, 의제별 문화정책을 제안하는 자리다.

이들 단체는 '6·13 지방선거 문화정책-10대 의제 제안'(문화연대)을 비롯해 '홍대앞 문화예술 정책 제안'(홍우주사회적협동조합), '현장기반의 성북구 지역문화정책 제안과 과제'(공유성북원탁회의)를 발표할 계획이다.

'청년예술 정책 제안'(후레쉬-젊은 문화정책 연구자 모임), '지역과 현장기반의 협치형 예술인복지 정책'(예술인소셜유니온), '성평등 관점의 지역문화 정책 제안'(여성문화정책포럼) 등도 발표된다.

뒤이어 각 정당 문화정책 담당자들이 참여하는 지정 토론과 참가자들의 전체토론이 열린다.

자세한 사항은 문화연대(☎ 02-773-7707·culture918@gmail.com)로 문의하면 된다.
6·13 지방선거 문화정책은… 29일 대학로서 토론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