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발레축제, 31일 예술의전당서 개막
클래식에 창작·모던까지… 한국발레 진수 보여준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대한민국발레축제가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24일까지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열린다.

이 축제는 클래식 발레부터 창작 발레, 독창적인 모던 발레까지 스타 무용수와 안무가가 총출동하는 발레계 빅 이벤트다. 올해에는 10개 발레단체에서 10개 작품을 선보인다.

‘국내 최고 클래스 남녀 안무가의 완벽한 조합’이라는 축제 타이틀에 맞게 공모로 선정된 작품부터 기획 공연까지 모두 남녀 안무가 조합으로 구성됐다. 기획공연 안무가인 김용걸·김세연부터 차진엽(빨간구두-영원의춤)·정형일(더 세븐스 포지션), 김지안(윤이상의 귀향)·김성민(콤비네이션2), 임혜경(이야기가 있는 발레-파트2)·윤전일(사랑에 미치다) 등 남녀 안무가들의 작품이 같은 날 한 무대에 오른다.

개막작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 오르는 김용걸 안무가의 ‘더 타입 B(The type B)’와 김세연 안무가의 ‘트리플 바흐(Triple Bach·사진)’다. 2년 연속 초청 안무가로 선정된 김용걸 안무가는 16일 서울 을지로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더 타입 B는 발레(ballet)와 존재(being)라는 단어의 첫 알파벳을 따 발레에 대한 생각과 본연의 나를 무대에 담았다”고 말했다. 이승현 베를린슈타츠오퍼발레단 단원과 김나은 무용수 등이 출연한다. ‘트리플 바흐’는 호제 마티네스 스페인국립무용단 예술감독이 김세연 안무가에게 제안해 만든 작품이다. 발레 안무에 입히기 어려운 음악으로 꼽히는 바흐의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2, 3, 4, 6번 위에 클래식 동작부터 화려한 파트너링까지 다양한 구성을 담았다. 김세연 안무가는 “내가 소속된 스페인국립무용단에서 초연했던 ‘트리플 바흐’를 이번에 다시 공모해 기획공연으로 무대에 올리게 됐다”고 말했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초청 공연은 국내 대표 발레단체인 국립발레단과 유니버설발레단이 맡는다. 국립발레단은 다음달 22~24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폐막작으로 ‘안나 카레니나’를 준비했다. 작년 국내에서 아시아 초연을 한 이후 국립발레단의 새 레퍼토리로 자리잡았다. 크리스티안 슈푹 스위스 취리히발레단 예술감독이 안무를 맡았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