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승의날인 15일 일부 내륙의 낮 기온이 30도 안팎을 기록하는 초여름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오전 한때 '나쁨'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에 서쪽 지방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고 예보했다.

제주도 산지에는 지형 영향으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 산지의 예상강수량은 5~20㎜다.

기온은 당분간 평년보다 높을 전망이다. 특히 이날은 일사가 더해지면서 일부 내륙의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으로 오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2~20도, 낮 최고기온은 23~31도로 예상된다.

전국 주요 도시의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6도 ▲춘천 14도 ▲대전 15도 ▲대구 16도 ▲부산 17도 ▲전주 16도 ▲광주 17도 ▲제주 17도 ▲서해5도 12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춘천 30도 ▲대전 29도 ▲대구 31도 ▲부산 23도 ▲전주 29도 ▲광주 29도 ▲제주 26도 ▲경북 일부 31도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m,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와 남해,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2m로 일겠다.

이날 대기정체로 국내 오염물질이 축적돼 대부분 권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오전에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강원영서·충북·전북·부산·울산·경남은 '나쁨' 수준을,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다만 오전한때 그밖의 권역에서도 '나쁨' 수준이 나타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 기온이 크게 오르고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다"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