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수 싸이더스HQ와 재회, “6년여 시간 만에 다시 만나”

[연예팀] 류승수가 전 소속사와 재회했다.

5월11일 싸이더스HQ 측은 “배우 류승수가 싸이더스HQ와 전속계약을 맺고 다시 한 번 힘찬 출발을 예고했다”라고 소식을 전했다.

1997년 영화 ‘삼인조’로 데뷔한 류승수는 20년이 넘는 연기 경력을 쌓는 동안 주, 조연을 가리지 않는 폭넓은 작품 활동을 이어가는 것은 물론, 드라마 ‘더 패키지’ ‘조작’ ‘사랑의 온도’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코믹 연기와 악역을 오가며 매 순간 빛나는 연기로 존재감을 입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통하는 여행’ ‘수상한 휴가’ ‘제주도 살아보기’ 등의 여행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동료들을 아우르는 리더십을 발휘하면서도 특유의 유머와 재치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며 다방면에서 활약을 펼치는 중이다.

매니지먼트 관계자는 “여러 분야에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는 다재다능한 배우 류승수가 싸이더스HQ의 식구가 되었다”라고 전하는데 이어, “6년여의 시간이 지나 다시 함께 일하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고 매우 기쁘다. 장르 불문하고 다양한 영역에서의 활동이 가능한 배우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왕성한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류승수는 5월7일 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 3년 전 칠성(장혁)을 죽이려 했던 조폭 ‘삐딱이’로 등장해 시선을 모으며 지난 과거 이야기에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사진출처: bnt뉴스 DB)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