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의 하와이라 불리는 중국 하이난이 가깝고 고급스러운 여행지로 주목받으면서 편안히 쉴 수 있는 숙소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스타우드와 메리어트호텔 체인의 최상위 호텔 중 하나인 럭셔리 컬렉션은 ‘더 로열 베고니아 럭셔리 컬렉션 리조트’를 국내 여행사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더 로열 베고니아 럭셔리 컬렉션 리조트’ 전경

‘더 로열 베고니아 럭셔리 컬렉션 리조트’ 전경

하이난 산야에 자리한 ‘더 로열 베고니아 럭셔리 컬렉션 리조트’는 142개의 일반 객실과 18개의 빌라로 구성돼 있다. 같은 메리어트 계열인 쉐라톤 리조트와 함께 자리해 있어서 투숙객들은 쉐라톤 리조트의 모든 부대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더 로열 베고니아 럭셔리 컬렉션 리조트’의 객실

‘더 로열 베고니아 럭셔리 컬렉션 리조트’의 객실

가장 낮은 등급의 객실 면적도 70㎡ 수준으로 넓은 편이며, 전 객실에 넓은 발코니가 있다. 유럽풍의 감성을 기본으로 현지의 특성을 접목한 인테리어와 건축 디자인을 갖췄고 고급 가구와 세련된 욕조는 럭셔리 컬렉션만의 차별점으로 꼽힌다. 특히 중국 자금성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욕실에는 붉은색 포인트가 돋보이는 욕조가 있어서 눈길을 끈다.

하이탕베이의 일몰을 감상하면서 칵테일을 맛볼 수도 있다. 중국 내에서만 제공되는 ‘만다린 사이드카’, 로열 베고니아에서만 맛볼 수 있는 ‘하이난 아이스 티’를 비롯해 전 세계 럭셔리 컬렉션 리조트에서 선보이는 ‘더 라스트 칵테일’ 등도 즐길 수 있다.

골드카드를 활용한 자유로운 식사도 가능하다. 중국식 레스토랑인 ‘유에(YUE)’와 양식 및 인터내셔널 조식 뷔페를 내놓는 ‘더 베고니아’, 퓨전 메뉴를 제공하는 ‘피스트’, 면 요리 전문점인 ‘스팀엔스파이스’, 가벼운 공연을 관람하며 야외 BBQ를 즐기는 ‘인아지아’까지 다양한 레스토랑들을 이용할 수 있다. 한국 투숙객들을 위한 한식 메뉴들도 마련된다.

로열 베고니아 럭셔리 컬렉션 리조트는 모두투어나 호텔메이츠 등 국내 여행사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김명상 한경텐아시아 기자 terr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