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가 있는 봄] 동서식품, 29년 '국민 커피믹스'… 모카 팝업 카페도 인기

맥심 모카골드는 1989년 출시된 이후 29년간 국내 커피믹스 판매 1위 브랜드 자리를 지켰다. 매년 신상품이 쏟아져 나오는 시장에서 소비자의 눈높이를 맞추려고 꾸준히 노력한 결과다.

커피와 크림, 설탕이 혼합된 커피믹스는 1976년 12월 처음 나왔다. 커피믹스는 동서식품의 커피 생산 노하우를 응용, 인스턴트 커피를 한 단계 발전시킨 제품이었다. 커피믹스는 휴대와 보관이 간편해 언제 어디서든 쉽게 커피를 즐길 수 있는 한국의 고유한 상품이 됐다. 동서식품은 꾸준한 연구개발(R&D)을 통해 1989년 풍부한 향이 특징인 부드러운 커피 맥심 모카골드를 시장에 내놨다. 이 상품은 이후 ‘국민커피’가 됐다.

비결은 기술력에 있다. 동서식품은 반세기 동안 쌓아온 커피 제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엄선한 고급 원두를 최적의 비율로 블렌딩했다. 커피, 설탕, 크림의 황금 비율을 맞춰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맛을 찾아냈다.

업계 1위가 됐지만 안주하지 않았다. 새로운 제품 개발과 품질 개선에 계속 나섰다. 소비자에게 더 폭넓은 제품 선택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동서식품은 빠르게 변하는 소비자의 입맛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100건 이상의 시장조사와 분석을 한다. 맥심 커피 브랜드 제품의 맛과 향, 패키지 디자인을 모두 업그레이드하는 맥심 리스테이지 행사를 대대적으로 연다. 지난해에는 ‘혁신’이란 주제로 맥심 6차 리스테이지를 했다. 다양한 신제품과 품질, 디자인이 개선된 리뉴얼 제품을 선보였다. 맥심 모카골드는 기존 모카골드 마일드뿐 아니라 모카골드 라이트, 모카골드 심플라떼 등 2종을 새롭게 추가했다. 모카골드 라이트는 단맛을 줄여 깔끔한 느낌이 들도록 했다. 심플라떼는 설탕 없이 고소한 맛을 살렸다.

동서식품은 2000년부터 맥심 모카골드 광고 모델로 배우 이나영 씨를 섭외했다. 최근엔 배우 남궁민, 안재홍 씨를 모델로 선정했다. 광고와 연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했다. 단순히 제품을 소개하는 수준을 넘어 ‘커피 한 잔이 주는 여유와 행복’을 소비자가 경험하고 브랜드와 소통할 수 있는 활동을 꾸준히 마련했다.

2015년부터 매년 다양한 콘셉트의 팝업 카페를 선보이고 있다. 2015년 제주도 남원읍 해변에 모카다방을 처음 열었다. 2016년에는 서울 성수동에 모카책방을, 지난해에는 부산 해운대구 청사포 해변에 모카사진관을 운영했다.

김재환 동서식품 마케팅매니저는 “맥심 모카골드가 30년 가까이 1위 브랜드 자리를 지킨 것은 끊임없이 제품을 개선하고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면서도 커피의 핵심 가치인 깊은 맛과 향을 잊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제품을 개선하고, 소비자와 더 가까이 소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