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토피아호텔이 남한산성 트래킹 패키지를 선보인다. 경기 성남 위례신도시에 있는 호텔 어울림마당에서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남한산성 둘레길로 이어지는 도보여행과 사우나 등 힐링 프로그램을 연계한 상품이다. 호텔에서 시작해 창곡천을 따라 남한산성으로 이어지는 둘레길은 2시간 남짓이면 모두 둘러볼 수 있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코스다.

객실과 조식 또는 디너 뷔페, 사우나 무료 이용권 외에 도보여행에 필요한 고급 스포츠 타월과 생수 등이 포함된 상품은 오는 11월 말까지 이용할 수 있다. 조식 뷔페(2인)가 포함된 옵션A 상품은 13만5000원, 디너 뷔페가 포함된 옵션B는 15만5000원이다. 디너 뷔페 이용 시 생맥주가 무제한 제공된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