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이들을 위한 가족 연극의 부활!! <마당 씨의 식탁>
원작자 홍연식의 말랑말랑한 생활 감수성이 고스란히 무대에 재현
[공연가 소식] 30~40대 어른이들을 위한 가족 연극 '마당씨의 식탁' 무대에

대학로에 가족드라마 한 편이 무대에 오른다.

연극 '마당 씨의 식탁'(연출 윤태식)은 뮤지컬 '배쓰맨', 프리미엄 가족뮤지컬 '캣 조르바'를 제작한 ㈜문화공작소 상상마루(대표 엄동열)의 세번째 야심작으로 이번엔 30~40대 어른 가족들이 타겟인 작품이다.

연극 '마당 씨의 식탁'은 자극적이고 강한 기존의 연극과는 다르게 호흡과 감성이 달라 연극 한편을 보고 나면 가족들과 따뜻한 밥 한 끼 하고 싶게 만드는 감성 연극을 표방한다. 프로듀서 엄동열은 “연극 '마당 씨의 식탁'을 통해 3, 40대 대학로를 찾는 관객들이 이제는 부모님과 함께 연극을 관람할 수 있는 특별한 작품이 되길 바란다”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지난 2015년 ‘오늘의 우리 만화상’을 수상한 홍연식 작가의 인기 만화 ‘마당 씨의 식탁’을 더 풍성하게 차려낸 연극 '마당 씨의 식탁'은 오는 4월 13일 개막을 앞두고 예매를 오픈한 가운데, 주연배우들을 공개했다.

원작에서 고양이로 묘사되는, 소박하고 평범한 만화가인 주인공 마당 씨 역에는 대학로 연기파 배우 김순택, 서승원이 더블 캐스팅됐다.

'엘리자벳', '레베카' 등에서 호연을 보여준 김순택과 '타이타닉', '은밀하게 위대하게', '사.비.타'에서 매력을 발산한 서승원은 도시생활에 찌들어 시골살이에 나선 마당 씨를 서로 대른 매력으로 연기할 예정.

그 외에도 마당 씨의 어머니 역에는 '리어왕'의 배우 정혜지, 아버지 역에는 '미스터 레이듸'의 배우 이주형, 아내 역에는 '조선연애술사'의 배우 이지원, 동생 마루 역에는 '쉬어 매드니스'의 황성현이 합류하여 한 가족을 연기한다.

연극 '마당 씨의 식탁'은 동명 만화 그대로 경기도 파주 어느 한적하고 조용한 마당 씨 집을 배경으로 마당 씨의 가족들이 등장한다. 가족들에게 좋은 것만 먹이겠다고 몇 해 전 귀농하여 텃밭을 가꾸며 아내, 6개월 된 아이와 조용히 살아가는 자신의 가족, 그리고 지병으로 고생하시는 어머니와 세상 불평가득인 무심한 아버지, 그리고 남동생 마루가 엮어가는 이야기가 흥미롭다.

서툰 시골살이보다 그가 더 힘든 건 어머니의 삶을 바라보는 것. 아픈 와중에도 어머니는 김치를 담그고 자신이 좋아하는 계란찜을 만들며, 아버지를 위해 만두국을 끓이는 ‘엄마표 식탁’이 매번 차려진다.

연극 '마당 씨의 식탁'은 오는 4월 13일 대학로 동양예술극장 2관에서 그 첫 식탁을 차려낼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