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여행

깊어가는 겨울 가볼만한 길 9選
김광석 다시 그리기길 ♣♣한국관광공사 제공

김광석 다시 그리기길 ♣♣한국관광공사 제공

바람이 씽씽 부는 날에도 길을 걷다 보면 추위는 사라지고 아름다운 추억이 쌓인다. 1월에는 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조성한 ‘올림픽 아리바우길’과 너무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난 국민가수 김광석을 기념해 조성한 대구의 ‘김광석 다시 그리기길’ 등 9개 지역의 각 이야기가 있는 길을 선정했다. 길을 따라가며 깊어가는 겨울의 쓸쓸한 서정을 느껴보는 것은 어떨까?

소나무 숲이 이어진 아리바우길 7코스

코스경로: 보현사 버스 종점~보현사 입구~어명정~술잔바위~명주군왕릉

올림픽 아리바우길 7코스

올림픽 아리바우길 7코스

강원 강릉시 올림픽 아리바우길의 다른 이름은 ‘어명 받은 소나무길’로 11.7㎞를 걷는 동안 소나무 숲이 끊이지 않는다. 그지없이 호젓한 소나무 숲길을 거닐며 자연스레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고, 또 무술년 한 해를 어떻게 맞이할지 설계하는 시간을 보내게 한다. 길 중간쯤엔 2007년 광화문을 복원할 때 사용한 금강소나무를 베어낸 그루터기와 그 자리에 세운 어명정(御命亭)을 지난다. 도처에 있지만 그간 잊고 지낸 소나무의 고마움을 새삼 되새기게 하는 길이다. 5시간 걸린다.

시골 풍광이 눈부신 한강 철책길

코스경로: 애기봉 입구~금성초교~후평리 철새도래지~석탄 배수펌프장~전류리포구

경기 김포시 애기봉 입구 가금리를 출발해 마근포리, 후포리를 거쳐 전류리포구에 이르는 17㎞의 걷기 길이다. 가금리를 지켜온 멋들어진 느티나무 고목을 시작으로, 조선 초 영의정을 지낸 박신이 심은 향나무, 야트막한 산과 골을 지나며 만나는 맑고 건강한 시골 풍광이 전반부를 차지한다. 후반부는 한강 하구를 지키는 해병 군부대와 한강철책이 나타나 한국이 분단국가라는 현실을, 평화의 소중함을 다시금 깨닫게 한다. 또한 드넓은 김포평야가 펼쳐진 후평리를 지나는 동안 다양한 겨울 철새를 살펴볼 수 있다.

쉬운 길이며 4시간30분 걸린다.

데이트 장소 두물머리 물레길

코스경로: 양수역~세미원~배다리~상춘원~두물머리 및 두물경~양수리생태공원~남한강 자전거길~건강생태마을(양수1리)~양수역
두물머리 물레길

두물머리 물레길

자연과 생태가 살아 꿈틀거리는 예쁜 길. 경기 양평의 두물머리는 이름도, 길도, 강물도 예쁘다. 북한강과 남한강의 큰 물줄기 둘이 머리를 맞대는 곳이라 해서 ‘두물머리’다. 옛사람들은 이름도 참 잘 짓는다. 두물머리는 풍광이 빼어나 오래전부터 데이트 코스와 출사 장소로 인기가 좋다.

7.1㎞에 3시간 걸린다.

수직절벽이 보이는 임진적벽길

코스경로: 숭의전지~당포성~주상절리~임진교~허브빌리지~군남홍수조절지

경기 연천군 평화누리길 총 12개 코스 중 11번째에 해당하는 임진적벽길은 고려 왕실의 왕과 충신들을 모신 숭의전에서 시작한다. 이 길은 일곱 번째 국가지질공원으로 등재된 임진강 동이리 주상절리의 장엄한 수직절벽을 곁에 두고 걷기도 하고, 고구려 때 임진강변에 지은 여러 보루를 잇는 숲길을 걷기도 한다. 후반부에는 한겨울에도 따스함이 스며 있는 연천 허브빌리지를 둘러볼 수도 있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홍수 방지 목적만으로 세워진 군남홍수조절지 부근에서 길이 마무리된다.

전체 19㎞며 5시간30분 걸린다.

해돋이 명소로 꼽히는 호미길

코스경로: 대동배3리 방파제~월포 서상만시비~호미숲 해맞이터~독수리바위~구만2리~구룡포수협~호미곶 위판장~호미곶 파출소~호미곶 해맞이공원

경북 포항 장기반도 끄트머리에 자리한 호미곶은 한반도를 호랑이(虎) 형상으로 볼 때, 꼬리(尾) 부분에 해당해 붙여진 이름이다. 한반도 남쪽의 해돋이 명소로 꼽히고 있어 새해가 되면 전국 각지에서 여행객이 몰려든다. 호미곶 해맞이광장을 비롯해 국립등대박물관, 대보항 포구 등 볼거리도 많다. 시종일관 해안을 끼고 걷는 길로 동에서 불어오는 시린 바닷바람을 맞으며 걷는 맛이 남다르다.

약 5㎞의 평탄한 길로 남녀노소 누구나 걸을 만하다. 2시간 걸린다.

추억의 그 이름 김광석 다시 그리기길

코스경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삼덕동문화거리~김광석 다시 그리기길~방천시장~봉산문화거리~대구향교~건들바위 역사공원

대구 중구는 조선시대에 경상감영이 설치돼 있던 곳으로 오랜 역사를 지닌 지역답게 문화유산이며 골목마다 녹아 있는 이야깃거리가 아주 많은 곳이다. 중구에서는 이런 문화자산을 엮어 ‘중구골목투어’라는 답사여행길을 조성했다. 경상감영길, 근대문화골목, 패션한방길, 삼덕봉산문화길, 남산100년향수길 등 모두 다섯 코스다. 그중 삼덕봉산문화길에서는 서른셋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영원한 가객 김광석을 만날 수 있다. 김광석을 그리는 사람들이 만든 짧은 골목길, 그들은 그 골목길에 ‘김광석 다시 그리기길’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골목 입구에는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는 ‘광석이 오빠’가 있다.

4.95㎞에 2시간50분 걸린다.

활력 넘치는 동래읍성 뿌리길

코스경로: 동래읍성 임진왜란역사관~동래 장관청~동래시장~동래부동헌~송공단~부산 복천동 고분군~복천 박물관~동래읍성역사관~장영실과학동산~동래읍성 북문

동래읍성 뿌리길

동래읍성 뿌리길

부산 동래읍성 뿌리길은 부산 지하철 수안역에서 동래시장을 지나 동래읍성 북문에 이르는 약 2.3㎞의 길이다. 대부분 도심을 지나는 길이다. 그 길에 동래 장관청, 만세거리 표석, 동래부 동헌, 송공단, 복천동고분군, 복천박물관, 동래읍성역사관, 내주축성비, 동래읍성 북문 등 역사 유적지가 많다. 또 동래시장을 지나는데 생기와 활력이 넘치는 전통시장에서 기운찬 생활의 힘을 느껴볼 수 있다.

걷는 거리가 2.3㎞ 정도밖에 안 되지만 역사유적지와 동래시장 곳곳을 돌아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우거진 송림 울산 대왕암 솔바람길

코스경로: 대왕암공원 잔디광장~등용사~오토캠핑장~몽돌해변~해맞이광장~대왕암공원 북쪽 해안~일산해수욕장

울산 동구 ‘대왕암 솔바람길’은 해파랑길 8코스의 일부 구간으로 대왕암공원 입구 주차장에서 시작해 등용사, 대왕암공원오토캠핑장, 몽돌해변, 대왕암, 고이(대왕암공원 북쪽 해안가에서 가장 높은 바위절벽), 넙디기(대왕암공원 북쪽 해안 갯바위 중 가장 넓은 곳), 우거진 송림에 난 길을 지나 일산해수욕장에 도착하는 코스다.

약 4.1㎞에 2시간 걸린다.

서해의 다도해가 한눈에 신시도길

코스경로: 신시도 주차장~몽돌해수욕장~해안테크~한전부지~논갈림길

신시도길

신시도길

전북 군산 구불길 7코스 신시도길은 세계 최장 방조제인 새만금방조제로 육지가 된 신시도를 걷는 길이다. 월영산에서 내려다보는 고군산군도의 풍광은 ‘서해의 다도해’라는 별칭이 아깝지 않은 절경이다. 월영산 이후로는 각 산의 언저리 둘레길을 걷게 돼 있으나 체력과 등산에 자신 있다면 대각산과 199봉으로 이어지는 고군산군도 명품 조망명소를 모두 아우르며 걸어볼 수 있다.

12.3㎞에 5시간 걸린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